[최근댓글] :
최종편집일 :
아이디 : 비밀번호 : 현재 접속자: 7명, (손님:7명, 회원:0명, 로그인:0명)  
  홈 > 안보광장 >한국전쟁
한국전쟁
   
"형, 온 줄도 몰랐는데… 죽지마, 죽지마요"
작성자 자작고개
작성일 2012-04-18 (수) 10:53
분 류 한국전쟁
추천: 0  조회: 12921       

동생 따라 참전한 형 - 한국 온 동생은 몰랐다, 걱정하던 형이 따라 온 줄…
"너와 같은 이름의 사람 있어" 동생이 가보니 형은 피투성이… 눈물로 형을 한국에 묻었다

형 따라 묻히는 동생 - 형 그리며 살던 동생은 작년 "형 옆에 묻히고 싶다" 유언…
25일 부산 UN기념공원서 61년 만에 '형제 유해 상봉'

형은 6·25전쟁에 참전한 동생이 걱정돼 뒤따라 입대했다. 동생은 전장(戰場)을 헤매다 총상을 입고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 형과 뒤늦게 재회했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한 장면이 아니다. 캐나다의 6·25 참전용사 조지프 허시(Joseph Hearsey)와 아치볼드(Archibald) 허시 형제의 실화(實話)다.

61년 전 부산 UN기념공원에 안장된 형 조지프씨를 만나기 위해 동생 아치볼드씨의 유해가 오는 22일 한국에 온다. 형 곁에서 영면(永眠)에 들기 위해서다.

형제는 캐나다 온타리오주(州)의 작은 마을 이그나스(Ignace)에서 태어났다. 조지프는 7남매 중 장남이었고, 아치볼드는 한 살 터울의 차남이었다. 동생은 21살 되던 1950년 9월 7일 6·25전쟁 참전을 위해 입대했다. 그는 가족들에게 "전쟁은 끔찍한 일이지만, 당시로서는 그게 옳은 일이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 2002년 7월 동생 아치볼드 허시씨가 부인과 함께 6·25에 참전해 숨진 형 조지프 허시씨의 사진을 꺼내 보고 있다(왼쪽 큰 사진). 부산 UN기념공원에 있는 조지프 허시의 묘(오른쪽 위). 6·25 참전 당시 동생 아치볼드씨 모습(오른쪽 아래). /캐나다 일간지 'The Chronicle Journal' 제공
형 조지프는 동생이 걱정돼 다니던 철도 회사를 그만두고 1951년 1월 6일 입대해 한국 땅을 밟았다. 형은 동생이 있는 프린세스 패트리셔 경보병연대에 배치됐다. 영연방 27여단과 함께 작전을 펼쳐 여주 전투 등에서 큰 성과를 거둔 부대였다. 형제는 같은 연대에 있었지만 계속되는 전투 속에 만나지 못했다.

1951년 10월 13일 동생은 북한군과의 격렬한 교전 직후 참호 정비에 나섰다. 근처 참호에 있던 전우들이 "너와 이름이 같은 병사가 쓰러져 있어"라고 외쳤다. 그곳에 캐나다에 있을 줄 알았던 형 조지프가 왼쪽 어깨에 총상을 입고 피투성이가 된 채 고꾸라져 있었다. 어딘가를 응시하던 형은 동생 품에서 곧 숨을 거뒀다. 동생은 형의 주검이 담요에 말린 채 다른 전사자 시신 옆에 놓이는 것을 지켜봤다. 아치볼드씨는 "그때야 형이 나를 보호하려고 참전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고 했다. 형은 1951년 10월 부산 UN기념공원에 안장됐다.

동생은 전쟁이 끝나자 형의 유일한 유품인 파란색 실크 파자마를 들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형이 귀향할 때 어머니에게 주려고 사 놓았던 선물이었다. 어머니는 죽는 순간까지 파자마를 손에서 놓지 못했다고 한다.

아치볼드는 1955년 명예 제대를 했다. 부인 아그네스(Agnes)를 만나 결혼을 하고 가족을 이뤘지만 시간이 흘러도 전쟁으로 생긴 가슴 속 상처는 지워지지 않았다. 어둔 밤에 소리를 지르고, 숨진 형의 사진을 보며 우는 날이 많았다.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게 된 것이다.

아치볼드의 외동딸 데비(Debbie)씨는 "아버지는 제가 성인이 된 뒤 6·25전쟁 경험담을 들려주기 시작했다"며 "그때야 아버지 손이 왜 항상 검푸른 피멍 투성이였는지 알게 됐다"고 했다. 아치볼드는 "적에게 둘러싸인 형을 보호하려고 주먹질을 하는 꿈을 자주 꿨는데, 그때마다 깨어보면 침대 옆 탁자를 두드리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아치볼드는 형의 묘지를 찾기 위해 한국에 오고 싶었지만 가난했다. 참전용사에게 한국 방문 기회를 주는 UN 프로그램이 있다는 걸 알게 됐지만 폐질환에 걸려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없게 된 뒤였다. 자기 대신 2009년 11월 방한한 딸이 찍어온 형의 묘 사진을 보는 것으로 그리움을 달랬다.

아치볼드는 작년 6월 25년간의 폐질환 투병 끝에 생을 마감했다. 그는 "한국에 있는 형 옆에 함께 눕고 싶다"는 유언을 남겼다.

딸 데비씨는 한인 출신 첫 캐나다 연방 상원 의원 연아 마틴(Yonah Martin·한국 이름 김연아)에게 도움을 청했다. 캐나다 참전용사와 가족들이 허시 형제의 합장을 위한 기금 모금에 나섰다. 전사자의 부인만 합장을 허락했던 부산 UN기념공원 측은 캐나다 정부의 요청에 따라 형제의 사후(死後) 상봉을 받아들였다. 딸 데비씨는 22일 보훈처 초청으로 아버지 유해를 들고 한국을 찾는다. 허시 형제의 합장식은 25일 부산 UN기념공원에서 열린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4/18/2012041800169.html
  0
3500
번호
분류 글제목 작성일
11
한국전쟁 6ㆍ25전쟁영웅'으로 고태문(1929.1∼1952.11) 2013-11-06
10
한국전쟁 한국전쟁사 2012-10-28
9
한국전쟁 6.25전쟁당시 군 수뇌부의 첩자를 밝혀내야한다 2012-10-28
8
한국전쟁 한국전에서 전사한 모택동의 큰 아들 2012-10-28
7
한국전쟁 6.25 전쟁 속의 미군들 2012-10-28
6
한국전쟁 한국전쟁 당시 사진들 2012-10-28
5
한국전쟁 주한미군기지관리 사령부 6.25전쟁 자료공개 2012-10-28
4
한국전쟁 한국전쟁 동영상 자료 2012-10-28
3
한국전쟁 6.25전쟁 발발 62주년 좌담회 - 6.25의 의미에 2012-05-26
2
한국전쟁 "형, 온 줄도 몰랐는데… 죽지마, 죽지마요" 2012-04-18
1
한국전쟁 당시의 남북한 전력 비교 2012-03-01
1
화랑 안보광장
컬럼
한국전쟁
호국인
북한
사회이슈
미디어자료실


공지사항 자주하는 질문 질문 및 상담

신병교육대| 육군 | 육군훈련소 | 국방홍보원
관련사이트
전체방문 : 502,892명 오늘방문 : 75명 어제방문 : 132명 전체글등록 : 28,821
달리 정하지 않는 한,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http://www.11sadan.kr/. All rights reserved.